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부 ‘ASF 인위적 확산 차단 대책’ 논의

야생멧돼지 관리 수색반 등 인위적 전파요인 확대

멧돼지 사체 이동-보관-처리 등 전 과정 관리 강화

17개 시도 대상 지자체 ASF 담당자 집중교육 실시

 

 

농식품부와 환경부가 ASF 차단을 위한 공동 대책 수립에 나섰다.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발생한 ASF가 올해 1월 파주에서 검출되는 등 ‘인위적 전파’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서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최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과 환경부 자연보전국장 간 회의를 열고 ‘ASF 인위적 확산 차단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육돼지는 농식품부에서, 야생멧돼지는 환경부에서 주관해 관리에 들어간다. 각 관리자 역량 제고는 양 부처가 공통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사육돼지 관리’는 농장주, 외국인 노동자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 교육을 실시하고 전용 프로그램(영상물.VR 등)을 개발.보급한다. 아울러, 19개 위험지역 시군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와 예찰을 강화하고, 가축.분뇨 운반차량에 대한 경로 분석을 실시해 방역 위법 사항에 대한 감시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야생멧돼지 관리’에 있어서는 그동안 야생멧돼지 위주로만 실시했던 ASF 검사를, 수렵인(총기.차량 등), 엽견, 수색반 등 인위적 전파 요인으로 확대한다. 
ASF 바이러스가 수렵인 등에서 검출될 경우에는 포획.수색을 일시 제한한다. 또한 포획 5대 방역지침 위반사항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멧돼지 사체의 이동-보관-처리 등 전 과정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허위신고 등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야생멧돼지 시료에 대한 유전자 분석(동일개체 여부 확인)도 실시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지자체 담당자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ASF 비발생지역을 대상으로 발생상황을 가정한 모의 도상훈련을 실시하고,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지자체 ASF 담당자 집중교육’도 실시한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ASF 바이러스의 인위적 전파로 인해 ASF가 전국 어디에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므로, 양돈농가, 포획.수색 등 모든 현장에서 철저한 방역수칙을 이행해달라고 안내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