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김유용 서울대교수, ‘과학기술대상’ 대통령 표창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식품동물생명공학부 김유용 교수가 동남아산 팜박 및 야자박 등을 활용해 고품질 양돈용 경제사료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26회 농림축산식품 과학기술대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서울대에 따르면 김 교수는 국내 최초로 동남아산 팜박, 야자박 등 경제적인 원료사료를 이용해 기존 양돈 사료가격보다 저렴하면서 돼지의 성장과 돈육 품질에는 문제가 없는 ‘양돈용 경제사료’를 개발했다. 현재 국내 양돈산업의 양돈생산비 중 사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6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팜박 및 야자박은 기존 양돈사료 원료로 많이 사용되는 옥수수보다 약 30%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하지만 외관상 색깔이 짙은 흙색이어서 국내 사료회사나 양돈농가에서 통상 선호하지 않는 원료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교수는 돼지가 생리적으로 색맹이라는 점과 짙은 흙색의 팜박과 야자박을 양돈사료의 원료사료로 사용해도 사료 품질에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다양한 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