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9℃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3.0℃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23.5℃
  • 맑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조금보은 22.2℃
  • 맑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우크라이나 사태로 곡물시장 ‘들썩’…정부, 대책마련 분주

URL복사

사료원료 구매자금 금리 2.0~2.5%로 0.5%p 인하

사료곡물 대체원료 겉보리·소맥피 할당물량도 증량

일일점검체계 가동…수입선 변경·대체입찰 등 대응

 

정부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국제곡물 시장 불안에 대비해 사료원료구매자금 금리를 인하하고 사료곡물 대체원료 할당물량을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농식품부는 곡물 가격 급등에 대비해 사료원료구매자금(647억원) 금리를 기존 2.5~3.0%에서 2.0~2.5%로 0.5%p 인하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사료곡물을 대체할 수 있는 원료에 대한 할당물량도 겉보리의 경우 4만톤에서 10만톤으로, 소맥피는 3만톤에서 6만톤으로 증량한다.

 

국제곡물 수급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사태 대응방안을 마련 중인 농식품부는 단기적으로 우크라이나산 사료용 옥수수 계약 물량의 국내 반입이 불확실해지면서 지난달 28일부터 사료업계와 일일점검 체계를 가동해 재고 등 원료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수입선 변경, 대체입찰 등 대응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달 3일 기준 국내 사료업계 재고는 305만톤으로 사료용 밀은 7월 초순(계약물량 포함 10월 말), 사료용 옥수수는 6월 초순(계약물량 포함 7월 중순)까지 소요 물량을 확보 중이다.
사료용 밀·옥수수 계약물량 153만톤 중 우크라이나산은 26만톤에 해당한다.

 

농식품부는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면서 업계와 협의해 사료용 곡물의 안전재고 일수 확대 및 사료원료 배합비중 조정, 업체 간 소비대차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의 국내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하는 등 추가적으로 필요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며 “업계에서도 주요 곡물의 재고를 충분히 확보하고, 안정적인 원산지로 물량 계약, 필요할 경우 업체 간 원활한 소비대차 등 수급 안정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