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ASF 방역 권역화 지역 확대…대구·경북 전역 포함

ASF 중수본, 경북 13개 시군→대구경북 전 시군구로
권역밖으로 가축분뇨 반출금지, 돼지이동 검사받아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달 25일부터 대구경북 전역을 ASF 방역을 위한 권역화 지역으로 지정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ASF 권역은 농식품부가 2019년 경기, 강원 지역에서 야생멧돼지 ASF 검출이 증가하면서 전국 확산 방지 대책으로 4개 권역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경북은 포항.안동.영주.영천.상주.문경.의성.청송.영양.영덕.예천.봉화.울진 등 13개 시군에서 권역을 설정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당초 경북북부 권역은 11개 시군으로 설정됐으나, 이후 야생멧돼지 ASF 검출 지역이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남하함에 따라 지난해 12월에 포항시와 영천시가 추가됐다.


하지만 도내 ASF 감염 멧돼지가 2022년 2월 상주에서 최초 검출한 이후 현재까지 13개 시군에서 780건이 검출되는 등 경북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확인되는 상황이다.
게다가 지난 1월 영덕에서 도내 양돈농가 최초로 ASF가 발생하는 등 대구경북지역 양돈농가 유입 우려가 매우 높아지고 있어 불가피하게 권역 확대 조치에 나섰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권역에 신규 편입되는 시군 담당자, 양돈농가, 한돈협회 등을 대상으로 돼지 이동에 따른 검사, 사전신고 절차, 분뇨 이동 등 변동사항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권역 확대 결정에 따라 도내 전체 양돈농가에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되는 만큼 ASF의 확산 방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한다”면서 “이번 조치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양돈농가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