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4℃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0.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강원 춘천서 또 ASF…확산 우려속 당국 ‘초비상’

해당 농장법인, 원주·강릉·횡성에도 농장있어
지역 확산 막기 위해 긴급이동제한·정밀검사 

 

강원도 춘천의 양돈농장에서 이틀 연속 ASF가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강원도는 지난 19일 ASF 발생 지점으로부터 반경 10㎞ 안에 있는 농장 6곳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한 결과 5.3㎞ 떨어진 농장에서 추가로 ASF가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농장은 돼지 약 6500마리를 키우고 있다. 이 농장을 경영하는 법인은 춘천뿐 아니라 원주, 강릉, 횡성 등 5곳에서 모두 6만3000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것으로 확인돼 춘천뿐 아니라 강원도 전역으로 확산할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강원도는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이들 농장에 긴급이동제한 조처를 하고, 임상·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농장 인근에서 집중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살처분과 함께 통제초소 6곳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추가 확진으로 강원도내 ASF 발생 농가는 11곳(전국 25곳)으로 늘었다. 
강원도에서 ASF가 처음으로 발생한 2020년 10월(화천)부터 지난해까지 2년 동안 도내 7개 농장에서 ASF가 발생해 9196마리가 살처분됐다. 하지만 올해 들어 피해 규모는 벌써 2배가 넘는 2만289마리(4곳)에 이른다. 
또 ASF 바이러스가 동해안 최북단 고성과 최남단 영월의 돼지사육 농가까지 점차 동남진하고 있어 경북과 충북 등으로 확산할 우려도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가을철이면 독립한 어린 멧돼지 개체들이 먹이활동을 시작하면서 행동반경이 넓어져 발생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야생멧돼지 관리 강화와 농장 단위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