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1.3℃
  • 맑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9.6℃
  • 맑음부산 27.9℃
  • 구름조금고창 28.7℃
  • 맑음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29.0℃
  • 맑음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1.0℃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

경남에서 11월~5월사이 ASF 발생 가능성 높다

부경양돈농협 ASF 방역 세미나서 제기

“경남에서도 오는 11월부터 내년 5월사이 ASF 발생 가능성이 높다.”

 

박선일 강원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최근 열린 ‘부경양돈농협 ASF 방역 세미나’에서 ‘경남지역 ASF 발생위험도 분석 및 확산차단 대응방안’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교수는 “ASF가 국내에선 2019년 9월 경기 북부에서 처음 발생한 이래 현재까지 감염 야생 멧돼지 발생지역이 계속 남하하며 2023년 8월에는 경북 안동·영덕까지 이르렀다. ASF 발생 초기에는 야생 멧돼지에서 늦가을부터 이듬해 봄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2023년 접어들어서는 연중 발생하는 패턴으로 변했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특히 ASF 양성 멧돼지가 방역 당국의 수색으로 발견되기보다는 주민 신고로 발견된 건수가 전체 양성건수의 50%를 상회하고 있는데, 정부의 선제적 예찰이 부족했다고 판단된다. 무엇보다도 연구결과 2023년 11월부터 2024년 5월 사이에 경남지역에서도 ASF가 발생할 가능성이 강력하게 추정된다”며 “유효한 차단방역 방안을 최대한 가동하고 농가들도 스스로 철저한 차단방역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