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2℃
  • 박무대전 -0.9℃
  • 박무대구 -1.7℃
  • 박무울산 2.0℃
  • 박무광주 0.5℃
  • 구름조금부산 4.1℃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3.7℃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ASF 야생멧돼지, 경북까지 남하…“전국이 영향권”

양돈농가 확산시 경제적 손실 규모 2조3000억원대 추정

4개월후 전남까지 확산 가능, 현재 농가 21건 발생 그쳐

 

경북 상주와 울진에서 잇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야생멧돼지가 발견되는 등 확산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방역당국은 ASF가 양돈농가에 확산될 경우 예상되는 경제적 손실 규모는 2조3000억원대로 추정했다. 

 

지난 17일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경기 북부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야생멧돼지 ASF는 백두대간을 따라 평창·정선·횡성·영월 등 강원 남동부에서 충북 북부 제천·단양·충주·보은, 경북 북부 상주?울진 등 소백산맥을 타고 확산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생횟수만 2000건이 넘는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지난해 5월까지 월간 멧돼지 ASF 확산속도는 약 3~5km였지만 9월부터 약 16km로 급격히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수본은 최근 전파속도(약 28km/월)를 감안할 때 약 4개월이면 전남까지 확산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쪽으로는 약 100일이면 홍성까지 확산하고 문경·예천 방향으로는 5개월이면 경남까지 도달한다고 예측했다. 사실상 전국이 ASF 영향권에 놓이는 셈이다.

 

통계청의 가축동향조사를 보면 충남은 지난해 4분기 기준 돼지 사육마릿수(232만여마리)가 가장 많은 ‘양돈 1번지’다. 전북·전남·경북·경남에서 사육하는 돼지도 각각 100만마리가 넘는다.

 

중수본은 경기 남부와 충청·경북 양돈농가에 ASF가 확산했다고 가정할 때 손실액은 최소 1조5000억원에서 최대 2조3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최대 손실액은 사육돼지 15%를 살처분하고 모돈 15% 손실, 사료 판매량 15% 감소 등 최악의 상황을 감안한 수준이다.

 

야생멧돼지 ASF 급증에도 양돈농장의 경우 지난해 10월 6일 강원 인제군을 마지막으로 추가 발생이 없는 상태다. 총 발생건수도 21건에 그친다. 이는 ASF 확산에 대응한 방역수칙 준수와 위험지역의 8대 방역시설 설치 등이 주효했다는 게 중수본 평가다.

 

중수본 관계자는 “ASF 특성을 고려할 때 농가단위 차단방역에 실패해 추가 발생시 축산업계는 물론 국가적으로 막대한 손실을 야기한다”며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에 농가의 동참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