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1.1℃
  • 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3.0℃
  • 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1℃
  • 안개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7.6℃
  • 맑음보은 18.5℃
  • 흐림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해외축산뉴스] 폭등세 이어가던 중국 돼지고기값 폭락

URL복사

500g 8위안…수익 마지노선 10위안선 무너져

당국 권고후 성돈 본격 출하되면서 공급 과잉

 

지난해 말까지 폭등세를 이어가던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최근 폭락하고 있다. 


지난 3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돼지고기 가격은 2018년 5~6월 직전까지 상당 기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그해 여름 ASF가 창궐하면서 상황이 급격히 달라졌다. 2019년 이후부터 지난해 말까지는 폭등이라는 말이 과언이 아닐 만큼 고공행진을 거듭했다. 당국의 긴급 조치로 신분증까지 지참한 채 제한된 양만 구입하는 것이 일상일 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 정반대의 폭락 양상이다. 500g 가격이 고작 8위안(1400원) 정도에 불과하다. 양돈 농가가 수익을 볼 수 있는 마지노선인 10위안 선이 무너졌다. 이는 1주일 전에 비해 무려 10%가량 떨어진 것이다. 연초와 비교하면 무려 50%가 하락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처럼 천정부지 양상을 보이던 돼지고기 가격이 갑작스럽게 폭락한 것은 ASF 창궐에 놀란 당국 권고로 전국 각지의 농가에서 돼지를 경쟁적으로 기르기 시작한 사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성돈들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서 공급 과잉 현상이 도래하자 가격이 자연스럽게 떨어지게 된 것이다.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수요가 줄어드는 현실도 돼지가격 폭락의 이유로 거론된다. 또 시장에 일반 돼지보다 체중이 최대 100% 이상 더 나가는 슈퍼 돼지들이 출하되는 현실도 한몫했다. ASF 차단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생돈의 성(省)간 이동을 금지시킨 당국의 조치가 슈퍼 돼지를 만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