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6 (월)

  • 맑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7℃
  • 맑음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18.9℃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면역유도 누에 추출물, ‘돼지 부종병’ 예방에 활용

농진청, 누에 이용한 새끼돼지 설사·부종병 저감제 생산 기술 개발

URL복사

 

농촌진흥청은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과 함께 ‘누에를 이용한 이유자돈 설사와 부종병 저감제 생산 기술’을 개발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돼지 부종병은 이유자돈에서 주로 발생하는 대장균성 질병으로 출혈, 부종, 신경 증상을 보이며 폐사율이 80%에 달하는 급성 질병이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면역유도 누에 추출물을 이용해 부종병 원인균을 불활성화시켜 백신을 만들고, 누에 생체로 부종병 독소인 시가톡신(Shiga toxin)의 항원을 생산하는 것이다.
연구진이 이유자돈에게 2주 동안 백신을 사료와 함께 먹인 뒤 장내 독소형 대장균에 임의로 감염시켜 살펴본 결과, 새끼돼지의 설사가 억제됐다.

 

반면, 사료만 먹은 새끼돼지 가운데 70%에서는 설사 증상이 나타났다.
또한, 시가톡신의 항원을 발현시킨 누에를 분말로 만들어 사료와 함께 2주 동안 먹인 결과, 부종병 발병률은 4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백신과 관련된 특허출원을 완료했으며, 누에 생체를 활용한 시가톡신 항원을 생산하기 위한 관련 특허출원은 준비 중이다.

 

아울러 동물용 의약품 등록 및 백신화에 필요한 실증시험과 후속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농진청 잠사양봉소재과 이만영 과장은 “이번 연구 성과를 통해 누에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양잠산업을 활성화하는 한편,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