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4℃
  • 구름조금광주 4.0℃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4.2℃
  • 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0.3℃
  • 맑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0.3℃
  • 흐림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국산 구제역백신 개발만 10년째…농어촌정책 역대 최악

홍문표의원 “가축전염병 방역 무(無)대책으로 일괄” 비판

URL복사

구제역 국산백신 개발이 10년째 허송세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은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 첫날인 지난 5일 “매년 막대한 피해를 몰고 오는 구제역 국산백신 개발이 10년째 허송세월하는 동안 전량 외국백신 수입에만 의존하고 있다”면서 “가축전염병 방역에 무(無)대책으로 일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농어촌 정책은 역대 최악의 농어민 홀대, 농어촌 포기 정권이라고 규정했다.

 

홍 의원은 이번 국감을 정치적 정쟁을 최대한 자제하고 농업에 대한 현실적인 진단과 해법을 제시하는 정책 국감을 치른다는 각오로 국감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역대정부들어 처음으로 2%대로 떨어진 농업예산 비중을 비롯해 식량자급률 하락, 농축산물 수입증가, 농가부채 등 모든 농어촌 경제지표가 역대정부 들어 최악의 상황에 놓여있다”고 질타했다.

 

또 “정부가 AI 발생에 따른 무차별적인 산란계 닭 1700만수 살처분으로 인해 계란값이 폭등했다”며 “이로 인해 1000억원이 넘는 계란을 수입해 예산을 낭비한 책임은 농식품부에 있다”고 질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