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9.4℃
  • 맑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7.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17.3℃
  • 맑음보은 25.6℃
  • 맑음금산 25.2℃
  • 맑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홍성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 업무협약

홍성축협, 환경부 공모사업에 선정…3년만에 결성면에 건립
바이오가스화공법 활용, 가축분뇨 170톤 음식물쓰레기 30톤 처리

URL복사

 

지역민들의 거센 반대로 진척을 보지 못했던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이 주민들의 성숙된 의식으로 3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축산의 메카인 홍성군에 축산 분뇨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이 추가로 건립됨에 따라 지역 최대 골칫거리인 가축분뇨 처리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홍성군은 지난 18일 결성면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설치키로 하고 홍성축협, 결성면 이장협의회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홍성축협이 환경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사업이다. 총사업비 300억원을 투입해 결성면 성남리 일원 2만4000㎡ 부지에 건립되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바이오가스화공법을 활용해 군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 170톤과 음식물쓰레기 30톤을 처리하게 된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지난 2018년 사업에 선정됐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후보지를 결정하지 못해 3년 동안 제자리걸음을 했다. 처음 광천읍 운용리를 후보지로 선정했으나 지역 주민과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2020년 2월 무산됐다. 홍성축협과 홍성군은 두차례에 걸쳐 재공모를 실시해 결성면 내남마을을 후보지로 다시 선정했다.

 

후보지 재선정 이후에도 인근 마을과 결성면 주민들의 집단 반대로 난항을 겪어왔으나 지역민들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최종 합의를 이끌어 냈다.
홍성축협은 주민과의 합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신속하게 행정절차를 이행해 빠르면 올해 말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서 홍성축협은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운영으로 인한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 결성면 발전을 위한 지원에도 적극 협조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 사업의 목적을 이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동의해주신 결성면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홍성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이 전국 최고의 모범적인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운영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