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3.2℃
  • 맑음대구 24.4℃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23.0℃
  • 맑음제주 25.0℃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농업분야에서 탄소중립 가장 시급한 곳 ‘축산’

농경연, ‘저탄소농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 토론회 개최

URL복사

농업부문 감축 목표 달성위해 축산부문 노력 필수적

농경지 투입 분뇨량 저감·저메탄사료 보급 등 제시

 

 

농업분야에서 탄소감축이 가장 시급한 곳은 ‘축산’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은 지난달 24일 충남 부여군 농업인회관에서 ‘저탄소농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고 농업부문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의 키워드는 ‘축산’과 ‘탄소감축 기술개발’이었다. 농업부문은 타 산업에 비해 비에너지분야의 탄소배출이 주가 되며, 이는 축산부문에서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또한 축산부문의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술개발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먼저 성재훈 농경연 부연구위원은 “탄소중립시나리오 상 농업부문의 2050년 감축목표는 2018년 대비 31.2~33.7% 감축”이라며 “이는 결코 쉽지 않은 일로 정부 정책은 물론, 농가의 실천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도 2018년 대비 21.6%에서 27.1%로 상향됐다”며 “농업부문의 온실가스 배출현황은 우리나라 전체 배출량의 약 3%를 차지하며, 1997년 이후 농업부문 배출량은 감소하고 있는 추세지만, 농업 부문의 면적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국제개발협력기구(OECD) 평균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성 부연구위원은 “특히 농업부문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축산부문의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농경지 투입 분뇨량 저감 △저메탄사료 보급 △분뇨 내 질소 저감 △스마트축사 보급을 통한 생산성 향상 △배양육, 식물성분 고기, 곤충원료 등을 이용한 대체식품으로 사육두수 감소 △가축분뇨 에너지화 및 정화율 제고를 통한 가축분뇨 발생 온실가스 감축 등을 대책으로 제시했다.

 

다음 발제자로 나선 이길재 농업환경에너지팀장 역시 “농업부문에 있어서 가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은 축산”이라며 “고기 수요 증가에 따라 기존 축사 악취 문제에 더해 축산분뇨 처리가 문제화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팀장은 “유럽의 경우는 단순히 탄소만 줄이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순환을 먼저 고려한다”며 “어떤 하나의 정책 실행으로는 온실가스가 줄지 않지만, 생산-가공-유통-소비에 걸친 저탄소 식품산업 밸류체인 구축 등 장기적인 측면에서의 온실가스 감축을 내다보고 정책을 짠다”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농축산업은 글로벌메탄공약(GMP)가 고려돼 320만톤에서 590만톤으로 NDC가 상향됐다”면서 “국내 농축산의 메탄 배출 비중은 1170만톤으로 총메탄배출의 43%를 차지하고 있는데, 기술개발 없이 2030년까지 600만톤을 감축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분뇨 바이오숯을 통한 탄소저장 및 분뇨기원 배출 감축 △분뇨 에너지화를 통한 화석연료 대체 △분뇨 열분해 기술(분뇨 소각) △히트펌프(지열에너지) 등을 통한 사육사 에너지효율개선 △규산질 비료 활용 등, 축산분뇨 처리방식의 다원화 및 저탄소 농업기술 개발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 팀장은 “기후위기는 화석연료 사용의 증가로 일어났지만, 실제로 농업부문처럼 비연료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도 심각한 상황”이라며 “분뇨 에너지화, 고형연료화, 바이오차 전환 등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선 관련 기술이 먼저 개발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