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6.2℃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5.4℃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5℃
  • 흐림고창 16.1℃
  • 흐림제주 16.9℃
  • 흐림강화 13.9℃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홍성, 가축분뇨 에너지화로 탄소중립 실현

한훈 차관, 성우 방문 바이오에너지 확대방안 논의
바이오가스 원활한 공급위해 배관·저장시설 구축

 

전국에서 돼지를 가장 많이 키우는 충남 홍성군이 가축분뇨 에너지화로 탄소중립에 힘쓴다.
홍성은 국내 대표 축산 지역으로 344여 농가에서 돼지 62만36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전국 전체 돼지 마릿수의 5.5%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용록 군수는 가축분뇨에너지화시설을 통해 탄소중립과 환경친화적 축산업 육성을 역점 추진하고 있다. 2030년까지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활용 비중을 늘리고 에너지 자립형 농촌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맞춰 지난 3일 농식품부 한훈 차관이 홍성군 결성면에 소재한 지역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농업회사법인 ㈜성우를 방문해 가축분뇨 바이오에너지 활용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군은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훈 차관은 “농협과 협력해 올해 안에 시설원예 등 농업시설 대상 가축분뇨 에너지 활용시설을 조사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군은 바이오가스를 농가와 농업시설에 원활히 공급할 수 있는 배관 및 저장시설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또 농식품부와 농협의 활용시설 조사시 군내 대상 농업시설을 적극 알리고 지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간담회는 바이오가스 등 재생에너지를 원활히 공급하기 위한 시설 지원과 가축분뇨 에너지로 생산한 농축산물의 저탄소 인증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한 차관은 이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광희 홍성부군수는 한 차관에게 미래형 농촌재생에너지지구 선도 모델 구축을 위해 마을 연계형 재생에너지 지구 지정 기준 완화, 결성면 금곡지구 재생에너지 시설 고도화,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 및 급식 우선공급 지원을 건의했다.


조 부군수는 “가축분뇨 에너지화사업을 더욱 활성화해 탄소중립과 에너지자립을 실현하고 정부정책에 발맞춰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