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기도, 퇴직 가축방역관 가축질병 예찰에 투입

퇴직 가축방역관 7명 투입…12월까지 사회공헌사업 추진

경기도는 퇴직한 가축방역관을 활용해 ASF 등 가축질병의 예찰과 시료 채취 등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경기도는 퇴직 가축방역관 7명을 투입해 이달부터 12월까지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ASF 예찰, 농장 방역시설과 질병 컨설팅 등 사회공헌사업을 하게 된다.


퇴직 가축방역관은 도축장, 사료공장, 공동자원화 시설에 대해 차단방역 운용을 지도하고 차량, 시설 시료를 채취해 재난성 질병 오염도 조사도 한다.
경험이 많은 이들 퇴직 공무원의 활용으로 가축방역 기관과 생산자단체에서는 촘촘한 방역관리로 재난성 가축질병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정봉수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장은 “퇴직 가축방역관을 활용한 재난성 가축질병 사회공헌사업은 민관 모두 만족도가 높은 만큼 활성화해 재난성 가축질병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인사혁신처 국가 재난형 가축질병 방역지원 사회공헌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