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6℃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2.4℃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축산분뇨 자원화 정책 제안 귀추 주목

“홍성형 축산인증제 도입…온실가스·항생제 줄여야”

URL복사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홍성에 축산분뇨의 자원화 정책을 제안해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홍성군은 전국 시군 가운데 돼지를 많이 사육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2021년 말 기준 돼지 사육두수는 63만 마리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따라 축산관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축산분뇨에서 비롯된 악취 민원이 대표적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3일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군수와 군의원 후보들에게 홍성·예산 지역의 환경정책을 제안했다. 홍성과 관련해서는 축산분뇨의 자원화 정책을 제안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홍성군은 군민들의 쾌적하고 행복한 생활을 위해 더 이상 돼지를 비롯한 가축의 사육을 늘리지 않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축분뇨의 에너지화와 인증제도를 통한 사육두수 제한을 촉구했다.
이어 “홍성군에서는 하루에 4000톤씩 가축 분뇨가 배출되고 있다. 이 중에서 공공에서 처리되는 양은 20%도 채 되지 않는다”며 “가축 분뇨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로 인해 지구 온난화가 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가축 분뇨는 폐기물이 아니라 영양분이 풍부한 자원이다. 바이오 가스 플랜트를 통해 분뇨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로 전기와 열에너지를 생산하고 이후에 나오는 액비와 퇴비는 발효 후 경작지의 양분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독일에서는 1만 곳이 넘는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해 가축 분뇨를 에너지로 전환하고 있다”며 “개인 농장에서 처리되고 있는 분뇨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 선진국의 분뇨은행과 같은 투명하고 과학적으로 운영되는 분뇨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홍성형 축산 인증제를 도입해 온실가스와 항생제를 줄이고, 전염병에 강한 사육환경을 갖춘 농장과 유통 채널이 긴밀히 연대해 축산업 전환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은 홍성군수·군의원 후보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하고 정책제안을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