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24.4℃
  • 맑음서울 23.6℃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2.5℃
  • 맑음광주 23.6℃
  • 구름조금부산 20.8℃
  • 맑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4.9℃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전북도, 돼지유행성설사병 발생주의보 발령

임실·익산·군산 잇따라 발생…차단방역 강화

URL복사

전북지역에 돼지유행성설사병(PED) 발생주의보가 내려졌다.

 

전북도 방역당국은 PED가 지난해 12월 임실지역 양돈 농가를 시작으로 이달 초 익산시와 군산시 일대 농가에서 잇따라 발생해 발생주의보를 발령하게 됐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PED는 모든 돼지에게 감염되지만 1주 미만의 젖먹이 새끼돼지가 감염되면 50% 이상의 폐사율을 보일 정도로 치명적인 피해를 입게 된다. 전북지역 내 PED는 지난 2019년 46건, 2020년 10건, 지난해 5건으로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 익산시 등 도내 4개 시군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돼지 사육 농가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전북도 방역당국은 주의보 발령에 따라 의심 가축 발생 시 정확한 진단과 철저한 역학조사를 하고 소독 등 방역조처로 인근 농장이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차단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PED 예방은 철저한 차단방역에 달려 있다”며 “5월초까지 유행이 예측됨에 따라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출입 차량을 철저하게 소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