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5.9℃
  • 맑음서울 15.2℃
  • 구름조금대전 12.9℃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5.0℃
  • 흐림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17.5℃
  • 맑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1.2℃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양관리

논산시, 스마트축산단지 조성사업 공모 선정

단독선정 기반조성 사업비 중 국비 36억원 확보
악취제로화 위해 완전밀폐형·상시 모니터링

 

충남 논산시가 광석면 양돈단지 악취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2024년 스마트축산단지 조성사업 공모에 ‘단독’ 선정됐다고 최근 밝혔다.


광석양돈단지는 1993년 수출정책 활성화 일환으로 정부 주도로 조성된 곳으로 현재 13개 농장이 돼지 2만50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7.5ha에 달하는 대규모 단지다. 단지 조성 이후 악취 때문에 30여년간 주민들의 집단민원이 끊이질 않고 인근 시내권에서도 수천 건의 민원이 제기됐었다.


양돈단지 악취 민원은 백성현 논산시장이 나서면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갔다. 백 시장은 광석양돈단지 운영 농가들의 뜻을 모아 양돈단지 현대화사업 추진에 대한 기틀을 마련한데 이어 공모사업 선정과 국비확보에 매진했다.


양돈단지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없앨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은 밀폐형으로 운영되는 스마트축산단지였으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국비 확보가 절실했다. 논산시는 단지 조성 규모를 15ha 내외에서 3ha 이상으로 완화하고, 단지 조성 대상도 신규뿐 아니라 기존 단지도 가능토록 지침을 개정했다.


논산시는 지난 1월 공모 신청, 지난달 2024년 스마트축산단지 조성사업 공모에 단독으로 선정돼 기반조성 사업비 57억원 중 국비 36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논산시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완전밀폐형 스마트 축사를 신축할 수 있게 됐다.


논산시는 악취제로화를 위한 돈사 밀폐화는 물론 돼지분뇨의 빠른 수거와 악취 상시모니터링을 통해 고질적 민원을 해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