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5.9℃
  • 맑음서울 15.2℃
  • 구름조금대전 12.9℃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5.0℃
  • 흐림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17.5℃
  • 맑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1.2℃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구제역 바이러스 진단용 항체 식물서 생산 성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식물 세포기반 바이러스 진단항체 생산 플랫폼 개발

국내 연구진이 동물 세포나 대장균에서 생산하던 구제역 바이러스 진단용 항체를 식물에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식물시스템공학연구센터 조혜선 박사와 합성생물학연구센터 김상직 박사 공동 연구팀이 경제성과 민감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식물 세포 기반의 바이러스 진단 항체 생산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데 널리 이용되는 방법 중 하나는 바이러스 감염 시 면역반응으로 만들어진 항체가 존재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항체진단용 키트 제작에는 보통 바이러스 항체에 반응을 촉진하는 효소인 과산화효소를 화학적으로 결합한 시약이 이용되는데, 공정 상 항체와 과산화효소를 따로 생산해야 하고 추후 결합 시 균질성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동물 세포에서 과산화효소와 항체를 융합한 단백질 생산이 시도되고 있으나 과산화효소의 활성도가 낮아 민감도 높은 진단 시약에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식물 발현시스템을 통해 과산화효소와 항체를 하나로 융합한 단백질 생산 플랫폼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과산화효소로 널리 이용되는 겨자무 과산화효소와 바이러스 항체를 담배류 식물인 니코티아나 벤타미아나에서 하나의 융합단백질로 생산했다. 이를 통해 제작한 구제역 바이러스 진단 항체는 기존 동물 세포 기반의 진단 항체보다 100배 높은 민감도를 보였고, 경제성 있는 진단 항체 단백질 생산기술로서의 활용 가능성을 높였다.

 

조혜선·김상직 박사는 “기존 항체와 과산화효소를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방법보다 경제성이 높으면서도 높은 진단 활성을 지녀 상당한 이점이 있다”며 “향후 질병 진단용 시약 개발과 생화학, 분자생물학 등 다양한 기초연구에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식물학 분야의 세계적 저널인 ‘식물생명공학저널’에 지난 1월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