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1.9℃
  • 구름조금대전 13.7℃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6.5℃
  • 구름조금보은 9.2℃
  • 구름조금금산 10.5℃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해외 축산뉴스]화웨이, 첨단 돼지사육기술 개발 보급

URL복사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에 몰린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첨단 돼지 사육 기술을 개발해 보급에 나섰다.

 

지난 16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화웨이의 자회사인 화웨이기기시각(机器視覺) 총재 돤아이궈(段愛國)는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디지털·지능·무인화 3대 요소에 초점을 맞춘 스마트 양돈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필요한 고객들의 연락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개발한 양돈 시스템은 빅데이터 분석, 디지털 관리, 인공지능(AI) 식별, AI 결정 등 기능으로 구성된다.

 

돈사 곳곳에는 각종 센서가 달려 있고, 사람 대신 로봇이 돌아다니며 돼지의 상태를 살펴 인터넷 연결을 통한 원격 관리가 가능하다.

 

화웨이는 작년 10월 발표한 ‘5G가 이끌고 AI가 적용된 현대 양돈’이라는 보고서에서 미래 양돈의 핵심은 데이터라고 규정하면서 데이터를 활용해 축사를 관리하게 되면 AI가 더 많은 과학적 결정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화웨이의 스마트 돼지 사육 기술 개발에는 중국 정부도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현지 언론은 “화웨이의 이번 스마트 양돈 방안이 농업부와 전략적 합의 중 하나라는 점이 눈여겨볼 만하다”며 “앞으로 화웨이가 다른 축산·양식업 분야로 기술 적용을 확대해 관련 산업에 변혁을 가져올 수 있다”고 전했다.

 

돼지고기 소비량이 천문학적인 중국에서는 돈사가 첨단 기술 적용을 시도하는 대표적 실험장이 된 지 이미 오래다.

 

중국은 매년 7억 마리 가까운 돼지를 생산하는데 이는 세계 전체 생산량의 절반에 해당한다.
알리바바, 징둥(京東), 왕이(網易) 같은 여러 인터넷 공룡 기업들도 오래전부터 스마트 양돈 기술 개발에 뛰어든 상태다.
이런 가운데 화웨이의 양돈 사업 진출은 미국의 제재 속에서 이 회사가 사업 다각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발표돼 눈길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