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핫이슈

베트남에 ‘가축분뇨 퇴비’ 수출 활성화 협력체계 구축

축산환경관리원, 수입제도 분석 '퇴비수출 플랫폼' 마련
베트남에 농업과학원 등과 퇴액비화 처리고도화 등 MOU

 

‘가축분뇨 퇴비’의 베트남 수출 활성화를 위한 협력체계가 구축됐다.


축산환경관리원(관리원)은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베트남을 찾아 ‘한국산 가축분뇨 퇴비 수출 활성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관리원은 이 기간 유기질 비료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베트남의 주요 정부기관, KOTRA 무역관, 비료 수입업체, 유기질 비료 사용농가 등을 방문해 현지 상황을 점검했다. 
베트남 현지 국가비료검증원(NCFT)·농업과학원(VAAS) 등과 업무협약(MOU)도 맺었다. 이들은 가축분뇨 유기질 비료 수출 활성화, 퇴액비화 처리기술 고도화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관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가축분뇨 발생량은 2023년 기준 총 5087만1000톤으로, 그중 약 84.5%가 퇴비와 액비로 생산돼 농경지에 공급되고 있으나 경작지 감소 등으로 양분관리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양분과잉 문제 등을 해결하고자 가축분뇨의 고체연료화, 퇴비수출 등 비농업계 이용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퇴비수출 현장에서는 수입국 정보 부족과 경제성 확보 어려움 등 많은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이에 관리원은 우리나라 가축분뇨 퇴비 생산은 물론 수출업체와 외국의 수입업체를 서로 연결해 주고, 주요 퇴비 수입국의 시장현황, 수입관련 제도 등을 분석·제공하는 ‘퇴비수출 플랫폼’을 마련 중이다. 


관리원은 KOTRA를 통해 베트남뿐만 아니라 기타 동남아 유기질 비료 수입국가의 주요 수입업체 정보를 파악하고, 국내 생산업체 현황, 주요 제품 정보 등을 관리원 누리집에 영문으로 게시해 정보 부재의 문제점을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문홍길 관리원장은 “가축분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현실적인 방안은 유기질 비료를 필요한 국가로 수출하는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퇴비수출 플랫폼을 구축해 수출시장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