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9.9℃
  • 구름많음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9.9℃
  • 구름조금고창 10.3℃
  • 흐림제주 11.4℃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7.6℃
  • 맑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동물복지 진행되면 국내 양돈산업 반토막 난다”

김유용 한국축산학회장, AAAP 학술대회서 지적

사료·동약산업 등  함께 몰락해 시장성 없어지게 될 것

유럽에서도 어려워 하는 동물복지, 접근법 수정 필요

 

 

“영국에서 동물복지가 본격적으로 시작하자 어미돼지(모돈) 사육마릿수가 정확하게 반토막 났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동물복지가 진행된다면 축산업이 몰락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태평양축산학회(AAAP) 회장이자 양돈수급조절협의회 회장인 김유용 서울대 교수는 지난 25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열린 AAAP 학술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돈·축산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들이 주장하는 동물복지가 이제 수정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축산분야 아시아 최대 국제학술대회 AAAP는 기후변화, 분뇨·악취 등 환경문제로 위협받는 축산업의 지속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당초 필리핀 세부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취소되고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인간과 자연을 위한 축산’을 주제로 개최했다.

 

축산업은 식량 공급을 위해 꼭 필요한 산업이지만, 탄소중립 시대에서 환경 개선이 요구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특히 돼지 등이 살기 좋은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하는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김 회장은 동물복지에 대한 접근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농장의 동물이 본래의 습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2년 도입한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의 경우 일반 축산 농가에서는 이 기준을 따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그는 “국내 양돈농장 10곳 중 9곳에서는 임신돈사 폭이 7~8m인데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 기준을 따르려면 이를 2배로 늘려야 한다”며 “결국 사육 돼지 수를 줄일 수밖에 없게 되는데 이는 돼지 자급률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동물권 보호단체 등에서 양돈농장 내 임신틀을 없앨 것을 촉구하는 데 대해서도 “돼지의 특성을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는 “덴마크 같은 경우 2013년부터 임신 4주까지만 임신틀을 사용하자고 했는데, 아직도 지키지 못하고 있다”며 “동물복지가 (먼저 시작된) 유럽에서조차도 제대로 시행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사람에게 보기 좋다고 무조건 동물복지인 것은 아니다”며 “돼지 입장에서는 과연 무엇이 복지인지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대규모 축산업을 영위하는 덴마크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면 동물복지가 축산업 몰락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모돈 사육 뿐 아니라) 사료·도축·첨가제·동물약품 산업이 함께 몰락해 시장성이 없어지게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도 동물복지가 진행되면 양돈산업이 반토막 날까 염려스럽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