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20.6℃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국내산 삼겹살 가격 하락세로 돌아서

축평원, 20일 1kg당 2만7570원…지난달보다 6.9% 내려

 

국내산 삼겹살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국내산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1kg당 2만7570원으로 최근 가장 높은 가격이었던 지난달 17일 2만9480원에 비해 6.9% 내렸다. 
삼겹살 가격은 지난달 27일을 기점으로 약 한 달간 매일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전년 같은 기간 2만6000원대에 근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양돈농가들은 울상을 짓고 있다. 사료가격 급등으로 생산비가 크게 오른 상황에서 정부의 수입산 돼지고기 무관세 조치 등으로 소비가 위축되면 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하기 때문이다. 한돈협회는 1kg당 돼지고기 생산비를 5000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반면 경락값은 5500~6000원대다. 


돼지고기에 이어 수입산 소고기와 닭고기에도 0% 할당관세가 적용될 예정이라 축산업계는 한목소리로 정부 정책을 강력 비판하고 있다. 수입 증량으로 국내산 축산물 소비가 감소하면 가격이 하락하고 자급률도 폭락하게 된다는 주장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