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5℃
  • 박무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0.9℃
  • 흐림울산 20.5℃
  • 박무광주 22.0℃
  • 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20.3℃
  • 제주 21.1℃
  • 흐림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돼지고기 국내산일까? 외국산일까?”…5분만에 판별한다

농산물품질관리원, 5분만에 확인 가능한 원산지 판별 검정키트 개발

URL복사

 

돼지고기 원산지가 국내산인지, 외국산인지 5분만에 판별하는 도구가 개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돼지고기 원산지를 단속현장에서 5분만에 확인할 수 있는 검정키트를 개발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돼지고기는 소비량이 가장 많은 육류로 매년 수요의 30%를 수입하고 있으며 외국산이 국내산보다 50% 가량 저렴해 원산지 위반 유인이 많다. 올들어서만 해도 4월까지 모두 194건의 원산지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이번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키트는 농관원 자체 연구를 통해 쇠고기, 쌀 검정키트에 이어 세 번째로 개발됐다.

 

국내산 돼지가 백신접종을 통해 돼지열병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했는데 키트에서 2줄이 나오면 국내산이고 1줄이면 외국산으로 판별된다. 농관원은 이를 특허청에 특허 출원을 하고 키트 전문 생산업체에 기술 이전도 했다.

 

기존에는 돼지고기 원산지 판별을 위해 1건당 실험실 내에서 이화학 분석기간 4일, 분석비용 40만원, 시료량 2kg이 소요됐으나 새로운 분석방법은 돼지열병 항체가 있느냐 없느냐 차이점을 이용해 판별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개발된 검정키트(비용 1만원)는 단속현장에서 콩 한알 크기의 돼지고기 시료를 이용해 돼지열병 항체 유무를 가려낼 수 있어 연간 약 3억원의 분석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 기존 분석방법으로는 돼지고기 중 삼겹살과 목살의 원산지 검정만 가능하나 새로 개발된 검정키트는 삼겹살뿐만 아니라 갈비 안심 등 돼지고기 모든 부위의 원산지 판별이 가능하게 됐다.

 

농관원 이주명 원장은 “돼지고기 원산지 검정키트의 개발을 통해 외국산 돼지고기의 국내산 둔갑 방지 등 원산지 관리가 더욱 쉽게 돼 축산농가와 소비자를 보호하고 건전한 돼지고기 유통질서를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