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6.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돼지사육마릿수 다시 증가세…1년만에 전분기대비 2.5% 늘어

URL복사

돼지 사육마릿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감소했고 전분기보다는 증가했다.

 

지난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3분기 돼지 사육마릿수는 1136만5000마리로 전년동기대비 3.0%(34만8000마리)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2.5%(27만6000마리) 증가하면서 지난해 9월 이후 1년만에 다시 증가세를 기록했다.
돼지 사육마릿수는 지난해 9월 1171만3000마리까지 늘었지만 같은달 ASF 발생에 따른 대거 살처분과 돼지고기 가격 하락 등으로 올해 6월 1108만8000마리까지 감소했다.

 

ASF 충격이 다소 가시고 최근 삼겹살 등 가격이 상승하면서 돼지 사육도 다시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9월 106만3000마리였던 모돈 마릿수는 올 6월 102만3000마리로 줄었고 9월엔 101만마리까지 줄었다.


통계청 측은 “돼지가격 하락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한돈협회가 모돈 감축에 나서면서 생산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ASF 영향으로 돼지 소비가 줄고 코로나19 영향으로 급식, 외식 수요가 줄면서 돼지가격이 하락한 게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