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23.4℃
  • 박무서울 19.4℃
  • 맑음대전 22.9℃
  • 연무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17.0℃
  • 흐림강화 15.3℃
  • 맑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이달 말까지 ASF감염원 선제적 제거해야”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경기 포천 찾아 ASF 방역 점검
“야생멧돼지 포획과 폐사체 수색작업 집중 실시” 주문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지난 23일 경기도 포천시 일대 소규모 임대 양돈농장 밀집단지를 찾아 ASF 방역 추진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포천에서는 지난 21일 처음으로 관내 관인면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ASF는 총 550건으로 이중 연천지역에서만 213건이 발생했다.
포천은 해당 발견지점 반경 10km내 양돈농장 54호(12만6000여두)가 위치해 있고, 관내 전체 양돈농장은 163호(29만5000여두)에 달한다.

 

◆포천 관내 양돈농가 163호, 29만여두 사육=이재욱 차관은 이날 “지역내 축산차량의 왕래가 잦은 만큼 지자체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군 제독차량을 최대한 동원해 주변 도로를 철저히 소독하는 한편 농장 주변에 생석회 벨트를 철저히 구축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다음달 1일부터 경기·강원북부 지역 14개 시군 양돈농장 395호의 축산차량 출입통제 조치가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농가를 대상으로 한 홍보·안내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농장주와 농장 근로자들이 양돈농장은 ASF바이러스를 막는 마지막 차단벽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돈사 출입시 손씻기 및 장화갈아신기, 사료빈 주변 청결 유지 등 방역 기본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숙지하고 지킬 수 있도록 교육·홍보에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했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야생멧돼지 포획과 폐사체 수색작업을 이달 말까지 집중 실시해 선제적으로 감염원을 제거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