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7.6℃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9.7℃
  • 흐림울산 9.1℃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9.9℃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7.3℃
  • 구름조금경주시 8.9℃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경기, 도내 양돈장 1002곳 방역실태 점검

 경기도는 양돈농가에 ASF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한 달 동안 지역 내 1002곳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방역 상태를 점검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9일 이후 양돈농가에 ASF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접경지 야생멧돼지에서 ASF 발병이 이어지고 있어 멧돼지를 통한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경기도는 점검 기간 야생멧돼지 차단을 위한 울타리 설치, 생석회 살포, 출입구 차단 등 양돈농가의 시설 기준과 농장 출입 때 방역 기본수칙 준수 여부를 살펴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완하도록 할 계획이다.
접경지역 일제 소독, 발생지역을 오가는 민간인·군인 및 멧돼지 포획 인력에 대한 소독, 차량과 장비 소독 등 방역을 하고 야생멧돼지 폐사체에 대한 ASF 모니터링도 한다.
봄을 맞아 영농활동이 시작되는 만큼, 발생지역을 출입하는 4300여명 영농인을 대상으로 손 씻기, 장화 갈아신기, 소독시설 들르기 등 준수사항을 홍보한다.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 관계자는 “ASF가 농가에 재발하지 않도록 시설점검, 기피제와 생석회 살포 등 방역 활동에 대한 축산 관계자들의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ASF는 지난해 9월 16일 경기 파주에 처음으로 발병했으며 경기 9건, 인천 강화 5건 등 모두 14건이 발병해 경기도에서만 207개 농가의 돼지 32만502마리가 살처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