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2.4℃
  • 박무서울 24.1℃
  • 박무대전 23.0℃
  • 박무대구 22.9℃
  • 박무울산 21.8℃
  • 박무광주 23.2℃
  • 박무부산 21.3℃
  • 맑음고창 23.2℃
  • 박무제주 22.2℃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

제주, 가축전염병 발생 대비 폐사축 렌더링 처리시설 확충

처리업체 2곳 45억원 투입해 시설 교체·개선 추진
1일 돼지 65㎏기준 1800두~3700두 처리 가능

제주도가 가축전염병 발생시 토양 매몰에 따른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렌더링 시설을 확충한다.
제주도는 ASF 등 사회 재난형 가축전염병 발생시 가축을 땅에 묻는 과정에서 환경이 오염되는 문제를 줄이기 위해 도내 렌더링 처리업체 2곳에 45억원을 투입해 시설 교체와 시설 개선을 추진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시설 확충이 완료되면 두 업체의 처리 물량은 1일 120톤에서 240톤 규모로 2배 확대된다.
1일 처리 두수는 돼지 65㎏ 기준 1800두에서 3700두까지 처리가 가능해진다.
렌더링은 사체를 130℃에서 2시간 동안 고온고압 처리해 기름과 고형분으로 분리하는 시설이다.
전염병에 걸릴 가능성이 있는 가축 사체를 매몰 처리하는 경우보다 지하수 등에 미치는 환경오염 위험이 낮고, 침출수에 따른 전염병 전파 요소를 줄일 수 있다.
제주도 농축산식품국 관계자는 “악성 가축전염병 발생에 대비해 폐사축 렌더링 처리시설을 확충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지역에는 돼지 55만두가 사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