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1℃
  • 흐림서울 20.5℃
  • 박무대전 22.4℃
  • 맑음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0.3℃
  • 흐림광주 20.5℃
  • 박무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5℃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4℃
  • 구름조금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美 대형 육가공공장 잇따라 문닫아…육류 공급부족 우려

코로나19 감염자 발생 등으로 미국의 대형 육가공 공장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육류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육가공 업체 타이슨 푸드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아이오와주 워털루의 돈육 공장을 무기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신선육 사업부 관계자는 성명에서 “미국 가정에 육류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환자 발생과 근로자들의 결근, 지역사회의 우려 등을 고려해 공장 가동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워털루 공장은 타이슨 푸드가 미국에서 운영 중인 돼지고기 공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하루에 1만9500마리 분량의 돼지고기를 처리해 미국 전체 돼지고기 가공의 4%를 차지하고 있다.
워털루 공장에서는 최근 182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나왔고, 타이슨 푸드는 이 공장 근로자 2800명을 대상으로 진단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외신은 타이슨 푸드뿐만 아니라 스미스필드, JBS 등 미국의 대형 육가공 업체들이 최근 잇따라 공장 문을 닫으면서 육류 부족에 대한 우려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