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4 (토)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9.4℃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조금대전 11.1℃
  • 맑음대구 11.2℃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9.2℃
  • 맑음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6.3℃
  • 구름조금금산 7.2℃
  • 맑음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구제역 백신항원 제조공정 새기술 개발

URL복사

세포배양에 사용된 배지 제거없이 추가하는 방식 도입

백신 항원 제조비용 50% 절감·공정시간 2일 단축

 

국산 구제역 백신의 생산성 향상 기술이 개발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구제역 백신 항원 제조공정 중 새로운 방식을 이용해 구제역 백신 항원을 보다 빠르고 경제적으로 생산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구제역 백신 항원 생산공정에서는 바이러스 접종 단계에서 세포배양에 사용된 배지를 제거하고 새로운 배지를 투입하는 교환과정이 필수적이었다.
배지는 미생물이나 동식물의 세포를 증식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영양물질 혼합체이다.
기존 방식으로는 배지를 교환하기 위해 세포 침전, 사용된 배지 제거, 새로운 배지 투입 등의 과정이 필요했고 여기에 시간·노동력·비용이 많이 소요됐다.

 

검역본부에서는 세포배양에 사용된 배지를 제거하지 않고 추가로 더하는 방식을 도입해 구제역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배양할 수 있는 새로운 세포배양용 배지를 찾아냈다.
전체 배양 부피의 70%로 세포를 배양하고, 바이러스 접종 단계에서 전체 배양 부피의 30%만 추가로 더해 구제역 바이러스를 손쉽게 배양할 수 있게 됐다.

 

검역본부는 새로운 방식의 제조공정을 적용한다면 백신 항원 제조 비용을 약 50% 절감하고 공정 시간을 2일 가량 단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내년 준공 예정인 국내 구제역 백신 공장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구제역 백신 항원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검역본부 박종현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새로운 제조공정은 한국형 구제역 백신의 상업적 생산 기술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구제역 백신 국산화를 위한 실용화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국가 방역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12월 중 국제학술지 ‘Journal of Applied Microbiology’에 게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