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0 (일)

  • 맑음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26.2℃
  • 서울 18.2℃
  • 흐림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2.6℃
  • 구름조금경주시 24.6℃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제주, 타지역 돼지고기 반입 허용 ‘후폭풍’

한돈협 제주도협의회, 전국이 ASF로 위험…방역위기 우려

URL복사

 

제주도가 22개월 만에 타지역 돼지고기 반입을 허용하면서 생산자단체의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회장 김재우)는 지난 4일 성명을 통해 “전국이 ASF ‘심각’ 단계를 유지하고 있음에도 제주도가 지난달 27일 0시부터 타지역 돼지고기 제한적 반입을 허용한 것은 방역의 중요성과 제주도 양돈농가를 무시한 결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반입 허용 결정이 내려진 이후부터 7월 제주 돼지 경락가격은 4개월 연속 상승을 멈추고 결국 하락했다. 작년과 비교했을 경우 1개월 더 지속된 것에 불과하다. 국내 생산과 수입 모두에서의 공급 감소에도 제주 돼지 경락가격이 하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입 허용 결정 이후에도 제주 돼지 도소매가격은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과연 누가 이득을 보고 있는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또 “반입 허용으로 방역에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며 “도내 반입은 사전 신고를 하게 돼 있으나 자발적 신고여서 신고를 하지 않고 반입을 하더라도 막을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제주산도 국내산이기 때문에 식당에서 제주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고 있다”며 “제주산이라고 별도의 표기방법이 없어 반입 허용 이후 육지부 돼지고기를 제주에서 판매할 경우 제주산인지 아닌지 구분할 방법이 없다”고 우려했다.


협의회는 “반입을 허용하기 전에 예상되는 문제에 대한 대책 논의가 우선됐어야 했다”며 “성급하게 정책 결정이 이뤄진 점을 졸속행정으로 여기며 매우 유감스러운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