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맑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8.8℃
  • 맑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조금제주 28.4℃
  • 맑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야생멧돼지 ASF 양성 개체 증가…방역 고삐 죈다

URL복사

봄철 태어난 어린 멧돼지 활동 시작, 7월 질병발견 건수 급증

중수본, 환경부 수색인력 확대 폐사체 수색·제거 집중 시행

 

 

봄철에 태어난 어린 멧돼지가 활동을 시작하면서 ASF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당국이 방역의 고삐를 바짝 조인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여름철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 5월 강원 영월의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양돈농장에서의 추가 감염 사례는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봄철(3~5월) 태어난 어린 멧돼지의 활동이 시작됨에 따라 야생멧돼지에서 ASF 양성 개체 발견이 증가하는 추세다. 멧돼지에서의 질병 발견 건수는 지난 5월 19건, 6월 20건에서 7월 1~25일 47건으로 급증했다.


군집 생활을 하는 멧돼지의 특성을 고려할 때 주변에 어미 멧돼지 등 다른 감염 개체가 있을 수 있어 이미 광범위한 지역이 오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 멧돼지 양성 검출지점에서 반경 10㎞ 내 양돈농장도 많아 농장으로 ASF가 유입될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중수본은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최근 질병 발생이 빈발한 지역은 환경부 수색인력을 확대 투입해 오염범위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폐사체 수색·제거를 집중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최근 양성개체가 발견된 곳 주변에는 드론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멧돼지 서식 여부를 확인한 후 특별포획단이 전략적 포획을 추진한다.
가평, 홍천 등 최근 ASF 발생이 잦은 최남단 광역울타리에 대해서는 현장관리인이 훼손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ASF가 감염된 멧돼지가 농장 주변으로 접근하지 않도록 발생지역 주변 농장은 외부 울타리와 기피제 설치 등 방역실태를 철저히 살핀다.
영농 활동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농장 종사자의 경작지 출입을 제한하고 영농기구·장비의 농장 내 반입 사용을 금지한다.
아울러 사람과 접촉이 잦은 모돈(어미돼지)에서 질병 발생 위험이 큰 만큼 모돈사 출입 인원은 최소화하고 위생장갑 착용 등 방역 조치 이행 실태를 각 시군과 방역본부가 철저하게 확인한다.


김현수 농식품부장관 겸 중수본부장은 “ASF 전파를 막는 데는 양돈농장의 차단방역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농장 종사자는 발생지역 인근 경작지 출입 금지,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모돈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