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4.3℃
  • 맑음대전 24.0℃
  • 맑음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5.3℃
  • 맑음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1℃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행여 ASF 감염원 될까 인근 산에도 안 간다”

강원 ASF 확진 소식에 주변 지역 차단방역 안간힘

URL복사

인천 강화·경기 김포지역 양돈농장들이 강원지역 농장들의 잇따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소식에 감염 확산을 우려하며 긴장하고 있다.

 

지난 19일 강화군과 김포시에 따르면 이들 지역 양돈농장들은 올해 강원지역 농장들의 잇따른 ASF 확진 판정에 감염 확산을 우려하며 방역에 전념하고 있다.

 

올해 국내 ASF는 강원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는데, 지난 1월 영월군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사체가 발견된 이후 확산하는 양상이다.

 

5월에는 영월군 한 양돈농장이 올해 첫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3개월만인 이달에는 고성군과 인제군의 양돈농장 2곳이 확진 판정을 받고 사육돼지를 살처분했다.

 

강화·김포에서는 아직 확진 사례가 나오지 않았지만, 농장주들은 2019년 ASF가 확산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다.

 

조규성 한돈협회 강화지부장은 “그동안 ASF를 잘 틀어막았는데 강원도 농장들이 돌아가며 확진 판정을 받고 있어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감염된 야생멧돼지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들었다”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임종춘 한돈협회 김포지부장도 “행여 ASF 감염원이 될까 봐 인근 산에도 안 간다”며 “농장주들은 2년 전 ASF 때문에 돼지들을 모두 땅에 묻은 기억이 있어 극도로 민감한 상태”라고 농가 상황을 전했다.

 

강화군과 김포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농장방역을 지원하고 있다.
소독약과 면역증강제를 지급하는 한편 거점 소독시설을 운영해 농장 출입 차량을 소독하거나 통제한다.

 

강화군 관계자는 “재입식을 시작한 농장들은 울타리 등 방역 기준에 맞춘 시설을 새로 설치하거나 보강했기 때문에 ASF가 확산한 2년 전보다는 대비가 잘 돼 있다”며 “그러나 강원지역 ASF 확산으로 안심하기엔 일러 매일 농장 주변을 소독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지역에서 현재 운영 중인 양돈농장은 모두 9곳으로 돼지 195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는 2019년 사육돼지 마릿수의 4% 수준이다.
김포지역 농장은 모두 8곳으로 사육 돼지는 2019년의 10% 수준인 4500여 마리로 집계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