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3.8℃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7.6℃
  • 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무항생제 축산물이라면 비싸도 먹는다”

URL복사

성인남녀 대상 축산물 선호도 온라인 설문조사

“20% 가량 더 비싼 가격 지불할 의향 있어”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이른바 ‘무항생제 축산물’이 분명하다면 일반 축산물보다 20%가량 더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서라도 구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들이 ‘항생제 내성균 출현’과 ‘축산물의 항생제 잔류’에 대한 우려가 적잖음을 잘 보여주는 결과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대 수의학과 천명선 교수는 농림축산검역본부(검역본부)의 의뢰를 받아 2019년 10~11월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축산물에 대한 선호도 등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이는 가축용 항생제 사용과 이로 인한 항생제의 축산물 내 잔류, 항생제 내성균의 출현과 확산에 대한 대중의 막연한 우려가 무항생제 축산물의 선호도를 끌어올린 셈이다.


설문조사 내용을 보면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일반 축산물보다 가격을 10%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는 소비자는 전체 응답자의 44.5%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25% 더 내겠다’(22%), ‘5% 더 내겠다’(16.7%), ‘50% 더 내겠다’(11.2%)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 평균을 보면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19.8%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로 나타난 것이다.


이는 소비자가 항생제 미사용 돼지에서 유래한 무항생제 돼지고기를 구매할 때 일반 돼지에서 얻은 일반 돼지고기(28만5000원, 돼지 1마리분) 가격보다 약 20% 높은 34만1000원을 ‘무항생제’ 돼지고깃값으로 내겠다는 뜻이다. 무항생제 계란의 1알당 가격이 일반 계란(250원)보다 20% 정도 많은 300원이라고 하더라도 소비자가 기꺼이 지갑을 열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것은 그만큼 국내 소비자가 항생제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과 한국비용편익분석연구원은 검역본부의 의뢰를 받아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 일반 축산물의 10%를 무항생제 축산물로 대체한다고 가정할 때 이로 인한 사회 후생 증가분을 산출했다. 그 결과, 축산물 전체 판매 규모가 1418억원이나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충북대 경제학과 임병인 교수는 “실제 시장에선 무항생제 축산물 가격이 일반 축산물보다 30%가량 높다”며 “고기 등 축산물에 항생제가 잔류할까봐 걱정하는 소비자가 많은 만큼 축산 분야에서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한 축산물 안전 당국의 효율적인 정책 마련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