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0 (금)

  • 흐림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7.0℃
  • 흐림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7.7℃
  • 흐림보은 27.3℃
  • 흐림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귀농귀촌 인구 3년만에 증가…전년대비 7.4% 늘어

URL복사

농식품부, 지난해 35만7694가구로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치

2030 귀농가구 크게 늘고 50·60 67.5%로 귀농 흐름 주도 여전

 

지난해 귀농귀총 인구가 전년대비 7.4% 늘며 3년만에 다시 증가했다. 
30대 이하 귀농가구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며 농업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는 49만4569명으로 전년대비 7.4% 증가했다.
가구 기준으로는 35만7694가구로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귀농귀촌 인구보다 가구수가 증가한 이유로는 1인 귀농가구의 비중이 늘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농식품부는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난 이유를 △지난해 국내인구 총이동량 증가 △저밀도 농촌생활에 대한 관심 증가 △베이비붐 세대 은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청년농에 대한 지원, 청년 인구유입 정책의 성과가 반영되면서 청년층의 귀농귀촌이 늘어난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난해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1362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50·60대 가구는 전체의 67.5%로 여전히 귀농 흐름을 주도했다. 또 1인 귀농가구 비중은 2018년 68.9%에서 2019년 72.4%, 지난해 74.1%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농식품부는 귀농인이 많은 의성, 상주, 고흥, 화순, 임실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동일지역 내 또는 연고지 등 익숙한 곳, 영농 기반 마련이 쉬운 곳으로 귀농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귀농 초기 무리한 투자보다는 적정규모로 영농을 시작하는 ‘신중한 귀농’ 경향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귀촌은 일자리·주택 확보가 가장 큰 이유로 조사됐으며 연령대·정착지 특성에 따라 우선순위가 달랐다. 젊은층일수록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귀촌하는 경향이 뚜렷했고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주택, 가족의 비중이 높아졌다. 

 

농식품부는 하반기에는 통계 결과를 토대로 하반기 신중한 귀농을 위한 사전 준비 지원, 귀촌인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정착지 특성을 반영한 지역별 자율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올 12월 2차(2022~2026년)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해 중장기적 추진과제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